2017.05.30 [Tues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손석희, 홍석현 출마설 속 "우린 특정인·집단 위해 존재하지 않아"
17-03-21 07:40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손석희 앵커가 홍석현 전 중앙일보, JTBC 회장의 대선 출마설 속에 앵커브리핑을 통해 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손석희 앵커는 20일 방송된 JTBC '뉴스룸'의 앵커 브리핑에서 "오늘은 저희들의 얘기를 드려야 할 것 같다"며 말문을 열었다. 홍 전 회장의 사퇴와 정계 진출설 속에서 JTBC의 향후 보도에 변화가 생길 수 있다는 일부 시선에 대한 입장이었다.

손 앵커는 "지난 몇 년간, 대기업의 문제들, 그중에서도 대부분의 사람들이 저희 JTBC와 특별한 관계에 있다고 믿고 있는 특정 기업의 문제를 보도한다든가, 매우 굳건해 보였던 정치권력에 대해 앞장서 비판의 목소리를 냈을 때 저희들의 고민이 없었다고 할 수 없다. 그것은 예외 없이 커다란 반작용을 초래했기 때문이다"며 "적어도 저희들이 생각하기에 언론의 위치는 국가와 시민사회의 중간에 있으며 그 매개체로서의 역할은 국가를 향해서는 합리적 시민사회를 대변하고 시민사회에는 진실을 전하는 것이라고 믿는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 주말부터, JTBC는 본의 아니게 여러 사람의 입길에 오르내렸다. 가장 가슴 아픈 건 저희가 그동안 견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왔던 저희의 진심이 오해 또는 폄훼되기도 한다는 것"이라고 홍 전 회장의 사퇴 후 세간의 시선을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그는 "저희가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명확하다. 저희는 특정인이나 특정집단을 위해 존재하지 않는다"며 "저나 기자들이나 또 다른 JTBC의 구성원 누구든. 저희들 나름의 자긍심이 있다면, 그 어떤 반작용도 감수하며 저희가 추구하는 저널리즘을 지키려 애써왔다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또 손석희 앵커는 "그리고 저는, 비록 능력은 충분치 않을지라도, 그 실천의 최종 책임자 중의 하나이며 책임을 질 수 없게 된다면 저로서는 책임자로서의 존재 이유를 찾기 어려울 것이다"는 의미심장한 문장으로 앵커브리핑을 마무리했다.

[손석희 앵커. 사진 = JTBC 방송화면 캡처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손석희 "탄핵 당일, 내가 '뉴스룸' 진행하지 않은 이유는…"
 "대선주자? 손석희?"…'한끼줍쇼' 규동형제, 갈수록 게스트 기대감↑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곽현화 "작년 10월 결혼예정, 예식장도 잡았는데…"
'입만 웃네' 천이슬, 어딘가 부자연스러운 웃음
'신흥 골반여신 등극' 채수빈, 스키니진으로 드러낸 몸매
'음주운전 물의' 김현중, SNS에 근황 공개…'뻔뻔하네'
"팬들 때문에…" 공유, CNN서 쏟아낸 로맨틱 발언
'입만 웃네' 천이슬, 어딘가 부자연
'신흥 골반여신' 채수빈, 스키니진
'민낯인듯 민낯아닌…' 태연, 공항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MD칼럼
[고인배 두근시네마]
'여친남친', 놓치기
아까운 대만산 청춘영화
[이승록의 나침반]
'무릎팍' 광희는 대체 어딜 보는 걸까?
[김진성 야농벗기기]
계속 달려온 한국야구, 숨표 한번 찍자
포토 & 영상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