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26 [Wednes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강주은 "미스코리아 당시 수천명이 수영복 촬영 구경, 지금도 소름"
17-04-21 17:56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방송인 강주은이 "미스코리아 대회에 출전할 당시 주제파악을 하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22일 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MBN '동치미'는 '당신, 주제 파악 좀 해'라는 주제로 꾸며진다.

녹화 당시 '나 주제 파악 못하고 이렇게까지 해봤다'라는 토크 주제에 강주은은 "대학교 때 공부하면서 신나게 먹기만 했다. 미스코리아 대회에 나갈 준비를 전혀 안 했다. 내가 출전했던 1993년도에 돌았던 풍문 중에 '이번 연도에 살찐 후보들이 많다'는 이야기가 있었는데, 모두 나 때문이었다. 내가 건강했다"며 입을 열었다.

강주은은 "미스코리아 하면 수영복 촬영이 필수 관문이다. 미스코리아의 상징인 파란색 수영복을 입고 촬영을 하는데, 촬영 장소는 제비 뽑기 추첨을 통해 진행됐다. 그래서 나도 장소를 뽑았고, 한 대기업 자동차 공장이었다"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이어 강주은은 "대기업 자동차 공장에 도착했는데 아무도 보는 이가 없길래 이대로 찍어도 괜찮겠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촬영을 시작하려고 하니까 어디선가 똑같은 옷을 입은 사람들이 몰려왔다. 몇 천 명의 사람들이 너도나도 똑같은 작업복을 입은 채 구경을 왔다. 지금 생각해도 소름이 돋는다"며 "그 순간 '내가 주제 파악을 못해서 결국 여기까지 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홀로 자책하던 중 누군가의 한마디를 듣고 충격에 빠졌다는 강주은은 "너무 많은 사람들이 있어서 누군지는 모르겠다. 이 '동치미' 방송을 본다면 본인은 알 것이다. 수영복 촬영을 지켜보던 어떤 남자가 '살이나
빼고 미스코리아 나가지'라고 한 마디를 했다. 그 소리를 듣는 순간 나는 그냥 죽었다고 생각했다. 마음속으로 '맞아, 이 상황을 내가 만든 거지'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아찔했던 기억을 덧붙였다.

'동치미'는 22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강주은. 사진 = MBN 제공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강주은 "최민수 과거 '노인폭행누명 사건', 난 남편에 반했다"
 '자기야-백년손님' 강주은 "남편 최민수 용돈 30만원→40만원으로 올렸다"
 '백년손님' 강주은 "최민수와 결혼, 무모한 도전 그 자체"
 강주은 "남편 최민수에 욕 배워, 생방송 도중 'X나게' 쓸 뻔"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빵빵하던 볼살 어디갔어?' 안혜경, 확 달라진 얼굴
'바닷가 가야겠는데?'…민효린, 헐벗고 백화점 등장
'이러니 유지태가 아내 바보지' 김효진, 역대급 미모
이창명 "정말 착하게 살았는데…믿어줬으면" 폭풍오열
JTBC 대선토론, 후보보다 더 주목받은 손석희
'바다가야겠어'…민효린, 과한노출로
'이러니 유지태가 아내바보지' 김효진
홍수아, '대륙 여신'에 타이틀에 걸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MD칼럼
[고인배 두근시네마]
'여친남친', 놓치기
아까운 대만산 청춘영화
[이승록의 나침반]
'무릎팍' 광희는 대체 어딜 보는 걸까?
[김진성 야농벗기기]
계속 달려온 한국야구, 숨표 한번 찍자
포토 & 영상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